컨텐츠 바로가기

HOME > 커뮤니티 > 언론홍보

언론홍보

언론홍보

[펌]사드대책회의, 청와대앞 릴레이 1인시위 돌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철협 작성일16-07-20 12:32 조회849회 댓글0건

본문

117440_51677_5452.jpg 
▲ 사드한국배치반대 전국대책회의(준)는 18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소속단체 대표들의 릴레이 1인시위를 시작했다.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가 첫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사드대책회의]

‘사드한국배치반대 전국대책회의(준)’(이하 사드대책회의)는 18일부터 ‘사드 한국 배치 결정 철회 촉구 청와대앞 대표자 릴레이 1인시위’를 시작했다. 첫날인 18일은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공동대표가 정오부터 1시간 동안 1인시위를 진행했다.

사드대책회의는 “남북으로 거리가 짧은 한반도 지형의 특징 상 사드 배치로 미사일 공격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은 국방부나 미 의회조사국도 지난 수년간 인정해 왔던 사실이며, 오히려 중국, 러시아의 반발과 정치, 경제, 군사적 갈등의 격화로 평화와 생존이 위태롭게 될 우려가 날로 현실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각계 대표들이 사드 한국 배치 결정이 철회될 때 까지 청와대 앞에서 국민의 분노와 요구를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치,경제,군사적 피해가 명백한 사안을 지자체와 군민, 시민사회, 국회 아무 곳의 의견도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결정함으로써 나라 전체를 혼란에 빠뜨린 것은 박근혜 정부의 일방적이고 굴욕적 정책”이라며 “군민들과 시민사회의 저항은 권리회복을 위한 지극히 당연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한충목 공동대표는 “사드 배치는 지역주민들도 반대하고, 사실 보수적인 분들도 반대가 많다”며 “중국이나 러시아의 심기를 건드려서 가뜩이나 우리 경제가 좋지 않은데, 더 어려워질 소지가 많다”고 우려를 표했다.

나아가 “국회 동의도 얻고 주민동의도 얻으면서 설득하는 과정들을 많이 밟았어야 할 일인데 독단적으로 처리해 국익뿐만 아니라 일반 민주주의 원칙에도 어긋난다”며 “일단은 사드배치에 대해서 취소하고 다시 진지하게 국민들과 함께 국회에서 다양한 대화를 시도하고 주변국과도 협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공동대표에 이어 19일은 전국철거민협의회 조영욱 공동대표, 20일은 민주노총 박석민 통일위원장, 21일은 예수살기 대표, 22일은 한국청년연대 정종성 공동대표가 바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수정, 20일 11:59)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744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