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ME > 전국철거민협의회 > 주요발자취

주요발자취

<1993년 창립대회 동영상>

8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 철거민을 위한 토론회.강연회 및 토지와주택관련법의 제.개정을 위한 공청회 그리고 철거민 권익을 위한 크고 작은 집회를 수백회 주최 및 후원하다.
전철협은 현재 3만회원이 전국에 산재해 있으며 철거민들의 권익을 일차적인 목표로 하며 토지와주택이 삶의 보금자리로 자리매김을 할 수 있는 시민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상과 같이 알려드리면서 전국철거민협의회는 2000년도에도 6월19일 서초구청 앞 "염곡화재주민주거권쟁취대회"와 6월21일 서대문구청 앞 남가좌동 "서대문구청규탄대회"를 후원한바 있으며 매년 수백차례의 이같은 집회를 철거민들의 권리를 위해 합법적인 공간에서 철거민들이 죽거나 구속되거나 중경상자 없이 문제를 해결하고 생업으로 돌아갈 수 있는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을 재차 밝혀드립니다.

현재 이호승 지도위원을 중심으로한 지도부는 과거 지역대책위원회 활동을 경험삼아 시민자구운동으로 철거민문제를 해결하고 있으며 이는 철거민들의 희생을 93년도부터 줄인 획기적인 대안이 되고 있습니다.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중앙차원에서 토지와주택관련 법과 제도의 개선노력 등 연대활동 및 전국조직을 관장하며 지역활동은 광역단체가 있는곳은 광역단체가 광역단체가 없는곳은 전철협 조직위원회에서 지휘하고 있습니다.
(현재4개 광역 철거민협의회 및 14개 지부 그리고 56개의 지역대책위원회가 있습니다.)

전국철거민협의회는 앞으로도 보다 많은 활동을 통해 토지와주택 시민단체로서 역할을 다할것입니다.

80년대 ~ 1995

80년대 중반부터 서울을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주거권과 생존권을 요구하면서 86년 서울시철거민협의회가 창립되다.
91년 11월 2일 부산철거민협의회가 창립되다.
92년 10월 24일 분당세입자의 투쟁의 성과를 기초로 경기도철거민협의회가 (초대회장:이호승) 창립되다.
92년 12월 전국철거민협의회 창립준비위원회 구성하다.
93년 4월 30일 서울 성문밖교회에서 전국철거민협의회 창립총회를 열다.
93년 6월 28일 서울 장충단공원에서 전철협 창립기념대회를 가지다.
93년 7월 8일 서울 향린교회에서 강제철거금지법 및 개발지역주민보호법 제정을 위한 100만서명발대식을 가지다.
93년 10월 21일 울산철거민협의회 창립되다.
94년 3월 도시빈민해방투쟁세력 제명하다.
94년 7월 전국철거민연합 창립되다.<별개의 단체입니다.>
94년 7월 19일 서울 서초구에서 비닐집 대책을위한 결의대회를 가지다.
94년 8월 19일 수원 열린교회에서 철거민 과연 누구인가? 강연회 가지다.
94년 12월 주간 주거신문 창간하다(98년 재정난으로 폐간)
95년 4월 30일 대책없는 강제철거 토론회 가지다.
95년 9월 개발과 주민 그리고 전철협의 과제 토론회 가지다.
처음으로 가기